Padograph Icon

하얀 땅을 걷는 투명한 무지개

예술공간 의식주

2024.05.11(토) - 26(일)

MAP
SHARE
Facebook share button
Image 3002
전시명: 하얀 땅을 걷는 투명한 무지개
작가: 최수경
기획 및 글: 박소호(예술공간 의식주 디렉터)
전시기간: 2024년 05월 11일(일) ~ 2024년 05월 26일(일) / 월, 화 휴무
관람시간: 13:30 - 18:30
아티스트토크 참여방법: 추후 공지
주관주최: 예술공간 의식주
협업: 널 위한 문화예술, 사적인 컬렉션
장소: 서대문구 홍연길80 2층, 예술공간 의식주

# 어떤 만남
아침을 맞이하는 따듯한 커피, 어느덧 훌쩍 자라 버린 머리카락, 추위가 떠나 완연한 온기가 다가올 때 우리는 시간과 마주하게 된다. 때때로 이 시간은 우리에게 어떤 이별과 어떤 만남을 주선한다. 예기치 못한 사고로 작은 생명의 시간이 끝나고, 또 다른 사건으로 새로운 시간이 잉태된다. 설계와 계획은 이 거대한 흐름 앞에서 아무런 힘이 없다. 문득, 불현듯, 갑자기 찾아오는 불의의 현장은 많은 것을 앗아간다. 이 불안의 시공간에서 우리의 눈은 시간의 반대방향으로 흐른다. 손에 쥔 온기는 이내 차갑게 변하고, 차가웠던 머리가 뜨겁게 달궈지기도 한다. 더욱이 우리가 시간의 흐름 속에서 조응하는 신체반응은 계절감각에 둘러싸여 있다. 바람과 하늘과 땅이 주는 온도는 몸의 감각을 사로잡는다. 이내 정신에 깃든 수많은 감정 신호는 수동적으로 반응하게 된다. 쌀쌀한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근육이 움추러들고 신경은 경직된다. 한 없이 뜨거운 여름이 다가오면 수많은 감각이 이완되어 몸은 늘어지고 활동은 점차 둔화된다. 이 보편적인 계절과 반응을 깨트리는 불현듯 반갑게 다가오는 만남이 있다. 이 만남은 우리의 눈을 응시의 공간으로 초대한다.

# 시간을 멈추는 장면
스스로 온전하게 결정할 수 있는 것은 많지 않다. 사회, 도시, 지역 등 인간은 많은 이들과 함께하는 커뮤니티 안에서 생존해야 하기에 항상 공공의 이익과 선을 향에 나아간다. 그리고 문명과 사회는 항상 거대한 자연재해 앞에서 무력하게 무너지곤 한다. 더더욱 작디작은 나, 개별자에게 ‘선택’은 판타지 소설처럼 대부분 내일에 대한 상상이 되어 휘발된다. 수경은 복잡한 구조로 얽힌 이 세계의 신경망 안에서 잠시 멈춤을 시도한다. 몰입과 집중을 통해 주변에 보이는 얇은 이미지들을 사라지게 하고 오로지 한 장면과 소리에 감각을 몰아넣는다. 수집한 공기와 온도는 주변에서 마주하기 쉬운 일상의 단편이다. 지나치기 쉽고 시선에 들어오지 않는 그런 보편적인 장면을 섬세한 묘사와 표현으로 재현한다. 흐름보다는 순간에 치중하고 찰나와 같은 공간에 스스로의 눈을 포갠다. 무엇이 이토록 작가를 붙들어 놓는 것일까. 걷다가 마주치는 작은 풀숲, 창가에서 내려다보는 겨울풍경, 비가 온 뒤에 만개하는 장미의 이슬은 아쉽게 흘러가는 오늘을 잠시 멈추게 한다.

출처

작가최수경
전시장예술공간 의식주 (the necessaries, アートスペース衣食住)
주소
03695
서울 서대문구 홍연길 80 201호
기간2024.05.11(토) - 26(일)
관람시간13:30-18:30
휴일월요일, 화요일
SNS
    웹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