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dograph パドグラフ 파도그래프

흔들리는 빛으로도 Oscillate Sequence

디스위켄드룸

2024.07.12(금) - 08.17(토)

MAP
SHARE
Facebook share button
Image 3605
제목: 흔들리는 빛으로도 Oscillate Sequence

작가: 카를로 D'안셀미, 맥심 브란트, 박신영

일시: 2024.7.12.(금)-8.17.(토)

관람 시간: 수-토 12:00-19:00 (일-화 휴관)

오프닝 리셉션: 2024.7.12.(금) 17:00-20:00

주소: 디스위켄드룸 (서울시 용산구 한남대로 42길 30)

문의: [email protected] / 070-8868-9120

협력: 아시아 아트센터, 베저할레


전시 소개
디스위켄드룸은 2024년 7월 12일부터 8월 17일까지 카를로 D’안셀미, 맥심 브란트, 박신영 3인전 《흔들리는 빛으로도》를 개최한다. 본 전시의 기획 의도는 각기 다른 추동으로부터 이미지를 생산하는 세 작가의 작품에서 발견되는 특징을 교차시켜보는 데 있다. 이들은 각자의 삶을 구성하는 미시적, 거시적 요인들을 창작의 근거로 여기며, 일상에서 봄 직한 인물과 사물을 활용해 연극적이고 비현실적인 화면을 구축한다. 이들에게 예술의 촉매제란 타인과의 관계에서 유발되는 감정이기도, 인간과 자연 사이에 조성된 긴장과 우려이기도, 일생 마디마디에 던져지는 바니타스의 질문이기도 하다. 각자가 채집한 시각 정보는 강렬한 명암 대비, 화려한 색의 스펙트럼, 전통적 표현 기법 등을 통해 세심하게 콜라주 되고 물질적 토대와 형이상학적인 사고의 틈바귀에서 진동한다.

카를로 D'안셀미는 자연과 도심의 밤사이로 몸을 드러내는 연인들의 모습, 그리고 그 주변을 채우는 꽃과 새, 고양이와 나무를 그린다. 그의 회화 속에는 온기 있는 시선의 교환과 재료의 변주, 거침없는 스트로크와 반짝이는 색의 리듬이 숨어 있다. 신비한 꿈속의 이야기를 짐작게 하는 풍경은 우리가 가진 언어로는 충분히 묘사할 수 없음에도 분명히 실재하는 무수한 감정의 층위를 떠올리게 한다. 특히 인류가 수 세기 동안 창작의 동기로 여겨왔던 근본적인 사랑과 연대의 의미는 그의 작업에서 역동적인 사유의 원천이 된다.

맥심 브란트는 세계의 보편적 메시지에 관심을 가지며, 시의 함축적 논리를 작품에 적용한다. 전통적인 방식의 유화 기법, 그래피티와 매끈한 디지털 그래픽 요소는 그의 화면 안에서 두서없이 충돌하며 가상의 공간을 짓는데, 이 기표들은 현실의 피조물이나 관련 없는 다수의 사건으로부터 왔거나 문화 예술의 참조들로부터 차용한 것들이다. 혼란스럽고도 아름다운 각각의 유토피아는 해학과 은유로 가득 찬 곳으로서 일상과 꿈, 인간과 비인간, 현재와 과거, 자연과 문명 간의 벽을 허물고 가상의 장면이 침투할 수 있는 여백을 만든다.

박신영은 모노타입 판화 기법을 사용하여 인공물과 자연물의 형상을 빼곡하게 담아낸다. 최근 그는 국제적인 바이러스의 창궐로 인한 물리적 이동의 제한에서 비롯된 현실의 여러 단편으로부터 추출한 장면을 구성하기 시작했다. 스크린으로 접하게 되는 환경 변화를 목도하면서 시간의 공시적, 통시적 이동 가능성을 깨달은 작가는 인류가 만들어 놓은 것들에 대한 호기심과 불안감, 공포감과 향수를 동시에 느끼게 되었다. 세상을 경험하는 방식의 변화는 곧 구축하는 이미지에 영향을 미치며 그의 화면을 더욱더 비밀스럽고 복잡한 상징물로 엮인 공간으로 변모시킨다.

작가 소개
카를로 D'안셀미(b.1991)는 미국 세인트 안셀름 컬리지 파인 아트 학사 및 뉴욕 스튜디오 스쿨 회화 전공 석사를 졸업하였으며, 개인전 《Party Time》(2023, 티에리 골드버그 갤러리, 뉴욕, 미국), 《Point Blank Range》(2023, 아시아 아트센터, 타이페이, 대만), 《Wake Up》(2021, 티에리 골드버그 갤러리, 뉴욕, 미국), 《Daydream》(2020, 더 캐빈 LA, 로스앤젤레스, 미국), 《Alone Together》(2020, 파멜라 솔즈베리 갤러리, 뉴욕, 미국) 등을 개최했다. 주요 참여 단체전으로는 2024년 7월 디스위켄드룸에서의 《흔들리는 빛으로도》를 포함해 《Whisper In the Roots》(2024, 마이 펫 램, 뉴욕, 미국), 《Some Dogs Go To Dallas》(2024, 더 그린 패밀리 아트 파운데이션, 댈러스, 미국), 《Potluck》(2024, 하시모토 컨템포러리, 로스앤젤레스, 미국), 《Narrative Minds》(2022, 아시아 아트센터, 타이페이, 대만) 등이 있으며, 2020년 로스앤젤레스 라 브레아 스튜디오 레지던시에 입주한 바 있다.

맥심 브란트(b.1986)는 독일 무테시우스 아카데미 파인 아트 학사 및 석사를 졸업하였으며, 개인전 《Wenn Ideen Von Mir Denken》(2024, 리처드 하이즈만 뮤지엄, 니뷜, 독일), 《Maxim Brandt: Good News》(2023, 베저할레, 베를린, 독일), 《Maxim Brandt》(2022, 에디션 베를린/ Rainer Gröschl 갤러리, 킬, 독일), 《Hexenkraut》(2020, Szydlowski 갤러리, 바르샤바, 폴란드), 《Forest of Things》(2018, NB 갤러리, 비보르그, 덴마크) 등을 개최했다. 주요 참여 단체전으로는 2024년 7월 디스위켄드룸에서의 《흔들리는 빛으로도》를 포함해 《Fabrik》(2023, roam, 베를린, 독일), 《Förderpreis Junge Kunst 2023》(2023, Rathaus-Galerie Reinikendorf, 베를린, 독일), 《MISA》(2022, 쾨닉 갤러리, 베를린, 독일), 《Super Future》(2022, Mirus 갤러리, 덴버, 미국) 등이 있으며 2019년 제58회 베니스 비엔날레 우크라이나 파빌리온에 참여했다. 그밖에 프랑스 반돌 Ephemeral 레지던시 및 중국 광저우 화남사범대학 미술학원 아티스트 레지던시에 입주한 바 있으며, 2023년 베를린 젊은 예술가 후원상, 2018년 파리 제68회 콩쿠르 쥬느 크레아시옹 등을 수상하였다.

박신영(b.1987)은 서울대학교 서양화 전공 학사 및 석사, 영국왕립예술대학 판화 전공 석사를 졸업하였으며, 개인전 《황금빛 태양 아래》(2020, 현대미술회관, 부산), 《장면: 은둔된 자아들》(2014, 사이아트스페이스, 서울) 등을 개최했다. 주요 참여 단체전으로는 2024년 7월 디스위켄드룸에서의 《흔들리는 빛으로도》를 포함해 《별을 따라 걷기》(2024, 홍익대학교 현대미술관, 서울), 《UNBOXING PROJECT 2: Portable Gallery》(2023, 뉴스프링프로젝트, 서울), 《거울보다 낯선》(2021, 디스위켄드룸, 서울), 《Fear and Love》(2020, 아트스페이스영, 서울), 《Re Collect》(2020, 서울대학교 미술관, 서울), 《한국현대판화가협회 공모전》(2019, 국민아트갤러리, 서울), 《My Big Orchid》(2018, Safehouse 1, 런던, 영국) 등이 있다. 그밖에 스페인 말라가 Ba-Bá 인터네셔널 아티스트 스튜디오와 캐나다 오타와 Ayatana 아티스트 리서치 프로그램 레지던시에 입주하였으며, 2018년 영국왕립예술학교 Augustus Martin Prize 및 런던 Sunny Art Prize를 수상한 바 있다.
작가카를로 D'안셀미, 맥심 브란트, 박신영
전시장디스위켄드룸 (ThisWeekendRoom, ディスウィーケンドルーム)
주소
04417
서울시 용산구 한남대로 42길 30 디스위켄드룸
오시는 길지하철 6호선 한강진역 2번 출구에서 도보 7분
기간2024.07.12(금) - 08.17(토)
관람시간12:00 - 19:00
휴일일요일, 월요일, 화요일
SNS
    웹사이트

    주변에서 열리는 이벤트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