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dograph パドグラフ 파도그래프

Our Original Face

라흰갤러리

2024.07.04(목) - 08.17(토)

MAP
SHARE
Facebook share button
Image 3604
Image 3604
Image 3604
■ 전시 개요
전 시 명: 《Our Original Face》
작 가 명: 박다솜 Dasom Park, 서원미 Wonmi Seo, 오하은 Haeun Oh
전시장르: 회화 20여 점
전시기간: 2024년 07월 04일 (목) ~ 2024년 08월 17일 (토), 입장료 없음.
전시장소: 라흰갤러리_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50길 38-7 (용산동3가 6-30) / (인스타_@laheen_gallery)
관람시간: (화~토요일) 오전11시~오후6시 / 일, 월 휴무
문 의: 02-534-2033/ [email protected]

■ 전시 소개

늘 소음에 가까운 현세의 기류 안에서는 '나'를 경험과 행위의 인식 주체로 깨닫는 순간에서야 비로소 유한한 마음이 환원 불가능한, 내재적이고도 본질적인 정수로 향하기 마련이다. 본 전시 《Our Original Face》는 세 작가들을 한정 짓는 일련의 모든 것을 제외한, 그들의 ‘본래면목’에 대해 통찰력 있는 해답을 고민해보고자 기획되었다. 또한 참여 작가들이 경험과 인식 주체로서의 나를 인식하는 과정에서, 전시는 이들이 유달리 골몰했던 특정 대상은 무엇이었는지, 어떠한 문제를 계기로 그들이 본래 상태의 나를 추구하게 되었는지를 함께 곱씹는다. 달리 말해 본 전시에 출품된 작업들에는 나 자신을 섬이자 안식처로 삼아 의지하려는 회화적 시도가 (특히 몸이나 얼굴의 형태로) 그림에 고스란히 투영되고 있다. 더불어 전시는 박다솜과 서원미, 오하은의 작업에서 이러한 존재를 발견하는 것이 왜 회화를 매개로 구현되고 있는지를 고찰하여, 그들 작업에서 일정한 정향을 취하는 내면적 뼈대를 추론하고자 한다.

회화는 물감의 물성과 이미지, 레이어가 화면에 유기적으로 집적되어 있다는 점에서 물질의 영역에 속한다. 그리고 물질은 시간과 세월의 액자에 갇힐 수밖에 없기에, 회화는 (이를테면 주름과 먼지와 크랙 등의 구체적인 모습으로 냄새를 풍기는) 시간성에 속박되고 만다. 그러나 박다솜 작가는 그가 그리는 것이 물질이자 몸임을 명확히 인지하고, 곡선의 조형 언어로 몸의 형상을 다정하게 파괴하거나 명료한 형태를 부정함으로써 시간의 제약으로부터 몸을 자유롭게 확장해낸다. 몸을 곡선과 각도, 기울기 등의 추상적 형태로 치환할 때 그림과 작가 개인은 시간이라는 명제 앞에서 비로소 모종의 자유로운 향유 지대를 건설하는 까닭이다. 박다솜은 이처럼 그림을 추상적인 태도로 접근함으로써 그 자체로 이미지가 된 그림으로부터 회화의 자유를 만끽하고, 무엇에도 침윤되지 않는 그 자신의 세계에 들어선다.

작가 서원미가 그의 본래면목을 모색하는 매개체는 다름 아닌 그의 손을 이미 떠난 그림과 앞으로도 종착지 없이 펼쳐질 자신의 그림이다. 서원미가 걸어온 작업의 행보는 (마치 변증법적인 흐름처럼) 자기 자신의 그림을 정 (正)과 반 (反)으로 삼아 ‘내가 나를 건설하는’ 양상을 보여주는데, 이러한 측면은 특히 그림의 전부와도 같은 색과 붓질에서 잘 드러난다. 그렇다면 서원미가 걷는 노정은 창조의 쾌감과 그림의 정도 (正道)를 찾는 모험을 색과 붓에 무한히 걸어봄으로써 그림 자체의 초상을, 더 나아가서는 그림에 투영될 온전한 자신의 초상을 모색하는 것이라 하겠다. 작가가 즐겨 내세우는 카우보이도 어쩌면 그림과 서원미 내면의 초상이라고 볼 수 있다. 보는 이를 빨아들일 듯 깊어지는 모습의 카우보이에 가까이 다가설수록, 과연 우리는 머릿속을 가득 채운 말들을 노련하게 다루려는 서원미의 본연을, 부유하는 질서의 틈새에 우연과 실수가 맞닿아 솟아난 그림의 본색을 그만큼 선연히 목격하게 된다.

오하은 작가는 일상에서 눈높이를 같이 하는 것들에게 초점을 맞추고, 세계의 안팎에 자리한 혼돈을 유심히 들여다보고 있다. 지난 개인전에서 작가는 다소의 압박감 속에서 이러한 과제를 수행했으나, 본 전시를 통해 그는 진솔한 내면을 자각한다. 여기서 그가 찾아낸 보루, 온전히 의지할 수 있는 진면모는 바로 그 자신의 체온과 무게이다. 그러한 이유에서 오하은은 그에게 붙박인 감각의 편린들을 투영할 모티프로서 특히 여성의 몸을 화면에 끌어들이고 있다. 그런데 이번 전시에서 오하은이 빚은 여체는 (그의 이전 작업에서 일렁이던) 원색의 정염을 벗고 희끄무레한 베일처럼 아른거리며, 홍조처럼 감각을 번지고 스미게 한다. 이는 작가가 감정과 기억을 신체에 발현시키고 그렇게 비춰진 본디 모습을 살피는 과정이 손끝을 통한 ‘스밈’에 가까웠던 까닭이다. 이렇듯 작가는 기나긴 시력을 두고 외부 세계의 기호들을 풀어내면서, 드리운 베일을 벗기듯 그의 진면목을 살피는 일을 멈추지 않는다.
작가박다솜 Dasom Park, 서원미 Wonmi Seo, 오하은 Haeun Oh
전시장라흰갤러리 (Laheen Gallery, ラヒーン・ギャラリー)
주소
04382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50길 38-7 라흰갤러리
오시는 길4호선, 6호선 삼각지역 3번 출구에서 392m
기간2024.07.04(목) - 08.17(토)
관람시간11:00-18:00
휴일일요일, 월요일
SNS
    웹사이트

    주변에서 열리는 이벤트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