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dograph パドグラフ 파도그래프

퍼크와 밤의 그림들 (Puck, Nocturnal Paintings)

원앤제이 갤러리

2024.07.07(일) - 08.18(일)

MAP
SHARE
Facebook share button
Image 3494
Image 3494
Image 3494
● 전시명: 퍼크와 밤의 그림들 (Puck, Nocturnal Paintings)
● 참여 작가: 이안리
● 전시 일정: 2024년 7월 7일 (일) - 8월 18일 (일)
● 전시 장소: 원앤제이 갤러리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로 60길 26)
● 전시 운영 시간: 화요일 - 일요일, 오전 11시 - 오후 6시 (월요일 및 공휴일 휴관)
● 특별 야간 연장 운영: 7월 9일(화) - 7월 14일(일), 오전 11시 - 오후 10시
● 오프닝 리셉션: 7월 7일(일) 오후 6시 - 9시
● 보도 관련 문의: 송동현 (02-745-1644, [email protected])

원앤제이 갤러리는 오는 7월 7일부터 8월 18일까지 이안리 작가와의 첫 개인전 《퍼크와 밤의 그림들: Puck, Nocturnal Paintings》을 선보인다. 전시명에 언급되는 ‘퍼크(Puck)’는 윌리엄 셰익스피어(William Shakespeare)의 대표적인 희극 “한여름 밤의 꿈"에 등장하는 요정으로, 이번 전시에서 중요한 모티프이다. 퍼크는 한 여름 밤에 숲속에서 잠든 두 남녀의 눈에 몰래 팬지 꽃즙을 떨어뜨려 사랑에 빠지게 하는 장난을 치고, 이에 시작된 연인 간 사랑의 이야기가 극에서 펼쳐진다. 전시 《퍼크와 밤의 그림들》에서 퍼크는 이안리의 또다른 자아로 은유된다. 정원에 있는 식물들을 비롯해 자기 주변의 크고 작은 것들을 자세히 관찰하는 이안리는 인간 관계도 깊이 살핀다. 우리의 일상은 반복되는 듯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수많은 인간 관계를 통해 파생되는 상황들과 복잡한 감정들로 가득 차있다. 작가는 자신의 일상에서 겪은 관계에서 비롯한 감정과 경험들을 이번 개인전에 담아냈다. 퍼크가 모르는 연인 관계에 몰래 파고 들어 장난을 치듯이, 이안리는 작품을 통해 퍼크처럼 사랑을 비롯한 복잡 미묘한 인간 관계에 몰래 개입하기도 하고, 새로운 상황이 생겨나길 기대하며 담아낸다. 새로운 관계를 기대하듯 캔버스에 물감을 툭툭 던지기도 하고, 우리 맘대로 할 수 없는 관계처럼 의도했던 것과 어긋나게 즉흥적으로 선을 긋기도 하고, 또는 비밀처럼 작가 자신만 알 수 있게 그림 속에 슬며시 무언가를 그려놓는 등 이안리는 천진한 태도로 신작을 그려낸다.

신작 회화 〈키스〉(2024), 〈카니발 색종이〉(2024), 〈올리브 트립〉(2024)을 비롯한 그의 회화는 ‘모래'를 주재료로 한다. 모래는 흔히 조각에서 쓰이는 재료인데, 이안리는 조각을 만들어왔던 자신의 경험과 천천히 쌓아나갈 수 있는 모래의 특징을 활용해 회화에 녹여낸다. 모래, 아크릴, 각종 안료들을 섞어서 캔버스 위에 칠하고, 마르면 다시 긁어냈다가, 다시 칠하는 과정을 반복한다. 작가는 이 과정에서 감성과 이성을 오가면서 그려내고, 티끌같은 점처럼 아주 작은 단위로까지 그려졌을 때 그 그림을 완성한다. 특히 이번 전시는 여름에 선보여지는만큼, 이안리 작가가 전시 곳곳에 뿌려둔 사랑의 묘약과 같은 작품들과 함께 ‘한여름 밤의 꿈’을 감각할 수 있도록 야간 운영도 진행한다. 7월 9일(화)부터 7월 14일(일)까지 일주일간 한여름 밤에 전시를 관람하는 특별한 전시 경험도 즐겨보길 바란다.
작가이안리
전시장원앤제이 갤러리 (ONE AND J. Gallery, ワンアンドジェイ・ギャラリー)
주소
06014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60길 26
오시는 길수인분당선 압구정로데오역 4번 출구에서 249m
기간2024.07.07(일) - 08.18(일)
관람시간11:00-18:00
특별 야간 연장 운영: 7월 9일(화) - 7월 14일(일), 오전 11시 - 오후 10시
휴일월요일
SNS
    웹사이트

    주변에서 열리는 이벤트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