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dograph パドグラフ 파도그래프

어디에도 없는(Not Even on Ship)

아라리오갤러리 서울

2024.07.10(수) - 08.17(토)

MAP
SHARE
Facebook share button
유키 사에구사 Yuki SAEGUSA, 아주 먼 It Is Very Far, 2023, 캔버스에 유채, 템페라 Oil, tempera on canvas, 72.7 x 60.6 cm
유키 사에구사 Yuki SAEGUSA, 아주 먼 It Is Very Far, 2023, 캔버스에 유채, 템페라 Oil, tempera on canvas, 72.7 x 60.6 cm
아라리오갤러리 서울은 2024년 7월 10일(수)부터 8월 17일(토)까지 유키 사에구사(Yuki SAEGUSA, b. 1987, 일본)의 국내 첫 개인전 《어디에도 없는(Not Even on Ship)》을 개최한다. 유키 사에구사는 유채와 템페라를 주 재료로 한 회화 연작을 중심 삼아 다양한 재료 및 매체를 실험하는 작가다. 특유의 섬세한 필치가 돋보이는 회화 30점과 병풍 5점 등 총 35점의 작품을 아라리오갤러리 서울 3층과 4층에서 다채롭게 선보인다. 화폭에 담은 장면들은 “누군가의 마음속에 존재하지만, 어디에도 없는 장소”에 관한 생각에서 비롯된다. 작가는 스스로의 일상적 경험과 기억, 상상에 기반하여, 사실처럼 정교하게 묘사한 가상 세계의 풍경을 화면 위에 펼쳐낸다. 유키 사에구사는 캔버스 외에도 폐품 더미에서 수집한 판지와 병풍 등의 재료를 회화의 지지체로 활용하는데, 그의 표현에 따르면 ”한 번 쓰임을 다하여 버려질 예정이던 사물”들이다. 작가는 지지체 표면의 주름과 얼룩을 “재료의 기억(素材の記憶)”으로 본다. 그 위에 그림을 그리는 행위를 통하여 저마다의 재료가 가진 고유한 기억과 본인의 생각 및 몸짓의 흔적을 뒤섞어 “어디에도 없는” 자신만의 화면을 구축하는 것이다.

유키 사에구사는 일본 전통 산수화와 북유럽 플랑드르 회화를 작품세계의 참조점으로 삼는다. 동서양 화풍을 복합적으로 수용하고자 하는 시도의 일환이다. 자신의 고향인 아즈미노 시(安曇野市)의 경관에 바탕을 둔 풍경화는 여러 시점을 하나의 화면에 담아낸 동양 산수화의 구도를 연상시키는 동시에 플랑드르 회화의 세밀한 묘사 방식과 신비한 서사 구조를 떠올리도록 한다. 한편, 세필로 정밀하게 쌓아 올린 풍경의 곳곳에서 만화적 형태를 띤 작은 동물들이 목격된다. 다른 세계에서 온 듯한 이 존재들은 작가 및 관객의 투영체이다. 유키 사에구사가 유년기부터 가장 가까이 한 예술은 만화였다. 그렇기에 만화용 펜을 사용하거나, 만화적 도상들을 화면에 끌어들이는 등의 시도가 작업 과정 가운데 자연스럽게 녹아 들게 되었다. 유키 사에구사는 1987년 일본 나가노에서 태어났다. 2010년 일본 아이치 나고야예술대학교 유화과 학부를 졸업했다. 갤러리 A(시즈오카, 일본, 2022), 에비수 아트랩(아이치, 일본, 2022; 2017; 2013; 2012) 등에서 개인전을 개최했다. 아라리오갤러리 서울(서울, 한국, 2024), 분카무라 갤러리(도쿄, 일본, 2023), 아라리오갤러리 상하이(상하이, 중국, 2022), 긴자 츠타야 서점(도쿄, 일본, 2021), 나고야 전기문화회관(아이치, 일본, 2017) 등의 기관이 연 단체전에 참여했다. 나고야예술대학(일본) 등의 기관이 그의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작가유키 사에구사 Yuki Saegusa
전시장아라리오갤러리 서울 (ARARIO GALLERY SEOUL, アラリオギャラリー・ソウル)
주소
03058
서울 종로구 율곡로 85 아라리오갤러리
오시는 길3호선 안국역 3번 출구에서 181m
기간2024.07.10(수) - 08.17(토)
관람시간11:00-18:00
휴일일요일, 월요일
SNS
    웹사이트

    주변에서 열리는 이벤트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