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dograph Icon

어딘가, 여기 아래, 어느 정도 안쪽, 모든 것 아래 하지만 들을 수 있는 정도로 가까운 곳에, 여럿이 잠들어 있습니다. 조용히, 속삭이며, 천천히 뛰고 있는, 끊임없는 그렇지만 때로는 부서진 마음들.

더 윌로

2024.06.05(수) - 07.07(일)

MAP
SHARE
Facebook share button
Image 3056
전시 소개

2024년 6월 5일 수요일부터 7월 7일 일요일까지 크리에이티브 스페이스 더 윌로에서 열리는 전시《어딘가, 여기 아래, 어느 정도 안쪽, 모든 것 아래 하지만 들을 수 있는 정도로 가까운 곳에, 여럿이 잠들어 있습니다. 조용히, 속삭이며, 천천히 뛰고 있는, 끊임없는 그렇지만 때로는 부서진 마음들.》(Somewhere, Here Below, Somewhat Inside, Beneath It All Yet Close Enough To Hear, Sleeps Several Silent, Whispering, Slow Beating, Constant Nevertheless Sometimes Broken Hearts.)는 시각예술가 크리스 로의 개인전이자 더 윌로의 첫 기획전시이다. 이번 전시는 겹, 층위를 뜻하는 ‘레이어(Layer)’를 키워드로, 대상이 지닌 다층성을 화두로 꺼내며 ‘공간’에서 시작해 ‘작품’을 경유해 ‘사람’으로 논의를 확장한다. 평면에서 입체적인 공간 설치로 확장된 작가 크리스 로의 작품은 (반)투명한 소재의 물성과 실크스크린의 매체적 특성으로 레이어를 즉물적으로 드러낸다.

더 윌로가 위치한 건물의 시작은 경동시장 일대가 형성된 1960년보다도 5년을 앞선다. 1955년 세워져 69년의 세월을 지나온 건물은 크리에이티브 스페이스로 탈바꿈해 작년 8월 공식적으로 문을 열었다. 약 10개월 만에 여는 첫 기획전시는 필연적으로 더 윌로가 위치한 공간과 경동시장이 지닌 고유의 장소성에 관한 대화에서 출발했다. ‘소셜미디어 속 이미지보다 실제의 경험에서 더 많은 가능성을 내포한’ 공간은 평면적 이미지를 초월한 무엇을 담고 있을까에 대한 고민은 기획자가 오랜 시간 관심을 두어온 ‘시간성’을 둘러싼 질문과 연결되었다. 따라서 본 전시의 기획은 경동시장 일대라는 한 장소에 국한된 이야기가 아닌, 시간의 층위를 지닌 대상을 존중하고 깊이 만나려는 태도를 함의한다.

----

기획: 신재민
참여작가: 크리스 로
자문: 김연임
전시 집기 제작 및 설치: 중간공간제작소(김건태, 민덕기)
평론: 추성아
그래픽 디자인: 어디어프렌드, 김준석
번역: 김연임, 신재민, 이지원, 마야 웨스트(Maya West)
사진: 홍기웅
계획 도움: 김준석
후원: 서울특별시, 서울문화재단, 홍익대학교, 버드나무 브루어리
작가크리스 로(Chris Ro)
전시장더 윌로 (The WilloW, ザ・ウィロウ)
주소
02571
서울시 동대문구 고산자로 36길 38, 2층
오시는 길지하철 1호선 청량리역 1번 출구에서 도보 4분
지하철 1호선 제기동역 2번 출구에서 도보 7분
기간2024.06.05(수) - 07.07(일)
관람시간11:00-18:00
휴일월요일
SNS
    웹사이트

    주변에서 열리는 이벤트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