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dograph Icon

상실의 서른 여섯 달

아트선재센터 아트선재센터 더그라운드, 한옥

2024.02.16(금) - 05.12(일)

MAP
SHARE
Facebook share button
Image 2449
댄 리: 상실의 서른 여섯 달


아트선재센터는 인도네시아계 브라질인이자 베를린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예술가 댄 리의 한국 첫 개인전을 한옥과 더그라운드에서 개최한다.

댄 리는 화이트 큐브 미술관을 유기체가 탄생, 확산 그리고 죽음에 이르는 순환과정을 관찰할 수 있는 생태시스템으로 전환시킨다. 이를 위해 작가는 곰팡이, 효소, 영혼과 조상과 같은 “비인간 행위자”들과 협업한다. 작가는 흙, 꽃, 버섯종자와 같은 자연적인 재료를 사용하여 대형 설치 작업을 제작하고, 전시 환경과 기후, 그리고 설치 요소의 생물학적 구성에 따라 작품이 반응하고 변화는 모습을 보여준다.

이번 전시에서 댄 리는 개인적인 경험과 한국 전통 문화에 대한 연구를 바탕으로 제작한 신작을 선보인다. 2024년은 작가의 아버지가 세상을 떠난지 3주기가 되는 해로, 댄 리는 한국의 장례 문화 중 삼년상을 재해석하여 삼베, 짚풀, 옹기 등의 재료로 자신만의 애도 방법을 성장, 발효, 부패와 소멸의 과정을 통해 보여줄 것이다. 이 트랜스-논바이너리 예술가에게 특히 부패와 발효는 삶과 죽음, 인간과 비인간 사이의 이분법을 넘어서는 전환의 가능성을 제시하는 주요 주제이다.

아트선재센터 더그라운드에 들어서면 울금으로 노랗게 염색한 직물들이 전시장을 둘러싸고 있다. 그리고 그 사이로 댄 리가 조성한 생태시스템이 공개된다. 새싹과 버섯종자가 자라나고 있는 흙더미, 국화와 삼베로 만든 행잉 구조물, 그리고 누룩이 발효되고 있는 옹기들로 구성된 거대한 스케일의 설치 작품은 계속해서 형태가 바뀌며 삶과 죽음의 사이클 안에 놓이게 된다. 또한 부패와 발효의 과정에서 발생하는 미생물, 곰팡이, 박테리아와 같은 비인간 행위자들은 이 순환과정을 촉진시키는 협업자로 활약한다. 중정에 위치한 한옥 안에서는 댄 리의 또 다른 생태시스템이 펼쳐진다. 부정을 막기 위하여 걸어 놓는 금줄에서 영향을 받은 작가는 새끼줄, 국화 그리고 옹기를 사용하여 천장에서 내려오는 설치작업을 선보인다. 이 작품 또한 점점 시간이 지나며 변화하는 모습을 관찰해볼 수 있다. 이번 전시는 작가가 설명하듯 “이 순간에만 존재하는, 다시 만들어질 수 없는 유일한 작업”으로 제시된다.

작가소개
댄 리(b. 1988)
브라질에서 태어나 베를린에서 거주하며 작업하는 댄 리는 이주와 퀴어 연구를 바탕으로 작업하는 작가다. 그는 생태계를 구성하는 상호 의존적인 교류와 자연스러운 변화의 주기를 찬미하며, 인간과 인간의 주체성을 탈중심화하고자 한다. 댄 리는 박테리아, 곰팡이, 식물, 동물, 광물, 영혼 및 선조와 같은 “인간이 아닌 존재들”과 함께 작업하면서, 장소와 시간 특정적인 작업을 진행했다. 작가의의 생태계는 변형, 부패, 진화하는 물질들을 시각화함으로써 다양한 존재들 간의 밀접하면서도 포괄적인 공존을 강조하고, 우리의 살고 죽고 분해되는 과정에 대한 공통적이며 지속적인 참여를 인정하고자 한다.

주요 개인전으로는 《익명의 개체들》(뉴뮤지엄, 뉴욕, 2022), 《부패의 범위》(쿤스틀러하우스 베타니엔, 베를린, 2022), 《인간 우월주의: 실패한 프로젝트》(카사 도 포보, 상파울루, 브라질, 2019)이 있으며, 《제35회 상파울루 비엔날레》(상파울루, 브라질, 2023), 《제58회 카네기 인터내셔널: 당신에게 아직 아침인가요?》(카네기 미술관, 피츠버그, 미국, 2022), 《그들》(제3회 제네바 비엔날레: 조각 정원, 파크 데 오비브, 제네바, 스위스, 2022) 등의 단체전에 참여했다.

기간: 2024. 2. 16. – 5. 12.
장소: 아트선재센터 더그라운드, 한옥
참여작가: 댄 리
주최: 아트선재센터
협력: 스페이스 포 컨템포러리 아트
작가댄 리
전시장아트선재센터 (Art Sonje Center, アートソンジェセンター) 아트선재센터 더그라운드, 한옥
주소
03062
서울 종로구 율곡로3길 87 아트선재센터
오시는 길지하철 : 3호선 안국역 1번 출구 정독도서관 방향
버스 : 안국역.인사동 버스정류소 정독도서관 방향
※ 주차는 어렵습니다. 대중교통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기간2024.02.16(금) - 05.12(일)
관람시간화요일 – 일요일 : 12시 – 19시
※ 입장마감시간 18:30
휴일매주 월요일, 1월 1일, 설날 및 추석 연휴
※ 이외 휴관은 공지사항에 공지됩니다.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관람료*아트선재센터는 2월 16일부터 3월 7일까지 《댄 리: 상실의 서른 여섯 달》 전시가 오픈됨과 동시에 약 3주간 무료로 전시를 개방합니다.
SNS
    웹사이트